이유식제조기

“떨림, 굼뜸, 경직… 천의 얼굴 파킨슨병, 진단이 치료의 절반"

페이지 정보

작성자 헬스조선 Health Cho… 작성일20-09-29 00:00 조회1회 댓글0건

본문



#파킨슨병 #명의톡톡 #윤지영교수 #이대서울병원 #파킨슨병원인 #파킨슨병증상 #파킨슨병치료

파킨슨병은 역사가 100년 정도 밖에 되지 않은 병이다. 영국인 의사 제임스 파킨슨이 발견한 병으로, 그의 이름을 따서 병명이 만들어졌다. 파킨슨병은 본격적인 연구가 시작돼 약물 치료가 가능해진지 30년 정도 됐다. 역사가 짧은 병이지만 환자는 증가하고 있다. 인구 고령화와 함께 병의 발견이 늘었기 때문이다. 파킨슨 증상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2015년 10만 3674명에서 2019년 12만 5607명으로 4년 새 21% 증가했다.(건강보험 빅데이터) 파킨슨병은 다양한 얼굴을 가졌다. 가만히 있을 때 손을 떠는 ‘전형적인’ 파킨슨 증상이 있지만, 우울증, 통증 같은 비전형적인 증상도 있다. 파킨슨병 명의 이대서울병원 신경과 윤지영 교수를 만났다.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lks@chosun.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94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peacetourismweek.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